야설: 나의 변태같은상상. - 단편2장

나의 변태같은상상. - 단편2장
최고관리자 0 26,001 2022.12.20 13:25
내나이 20살 아침엔 대학을 다니고 저녁엔 아르바이트로 용돈벌이를하고 평범한나날을보내고있다 오늘도 어제와 마찬가지로 새벽2쯤 알바를 마치고 집에가고있는데 길옆벤츠에 한여자가 술에취했는지 풀린눈으로 나를 바라보며 앉아있다 '헐...... 졸라섹시하네 ' 밤이라 잘보이지는 않았지만 얼굴은 보통이상에 풍만한스타일에 뚱뚱하지는 않았다 나이는 27 이나 28쯤되보였다 회식자리에서 술을먹었는지 어디서술을먹었는지 정장이 살짝 흐트러져있었고 굽이높고 앞이 뾰족한구두가 더욱더 섹시함을 어필하고있었던지라 난 섹시함에 내 크지 않은 자지는 나름데로 성이 나버렸다 '저런여자한테 한번먹혀봤으면 ....ㅠ ㅠ' 하고 가던길을 갈라는찰라에 "야 이리와바 " " ?? " "너이리 와보라고 " "네 ?? 네 .... ;;" "너 나랑 하고싶냐??" 헉... 이게 왠떡.. 술에취해서 발음은정확하지 않지만 분명... 뒹굴자는소리 ... "네...!" 로또가 당첨된기분으로 들떠서 술기운있는 누나를 부축하고 누나가 가자는 모텔로 향해 갔다 근데 모텔 카운터에있는 종업원에게 멀쩡한목소리로 "방하나요." 하며 돈을 내고 나를 끌고가는데 .. '모야 .... 술취한척이잖아 .. ' 나는 몬가 모를 두려움이 다가왔지만 그래도 어쩌겠어 누나가가는방을향해 따라갔다 방에들어서자 "옷벗고기다려 나 오줌싸고올께" "예..예.." 나는 주섬주섬 옷을벗고 다벗기 모해서 팬티한장을 애교로 남겨두고있는데 열려진 화장실문사이로 누나의 오줌ㅆㅏ는 소리가 들리는것이아닌가 .. 쏴... 오늘따라 오줌이 변기에 부딛히는 소리가 왜이렇게 나를 자극하는지 나는 슬그머니 화장실문을 열고들어가는데 누나는 오줌을 멈추고 다리를 오무리고는 "저기 누나 저.. 누나 오줌누는거 볼수있을까요 ?" "보고싶냐? ㅋ" " 네.. " "음....그럼 너먼저 보여줘 " 나는 그때 왜그랬는 지 부끄럼도 없지 팬티를 내리고 누나앞에 뻔데기 같은 좆을꺼네고 바닥에 오줌을 쌌다 그런데 갑자기 누나는 내 자지를 잡더니 세면데로 끌고가서는 세면데에 오줌이 향하게 했다 .나는 깜짝놀래서 오줌을 중간에 끊고 "누나도 보여주세요.." "그렇게 보고싶어?? 그럼 내가시키는대로 다할래 ? " "네!!"난너무 보고싶은마음에 낼름 대답을 하고 "그럼 내보지 빨아 휴지로 닦기 귀찮다" 나는 털많은 누나의 보지에 입을갔다대고는 땀냄새와 오줌냄새가 섞인 누나의 보지를 열심히 혀로 핥았다 "할짝......쩝...쩝.. " "됐어 그만빨아 근데 어쩌냐 지금은 오줌이 안마렵고 있다마려우면 보여줄께 침대로가자" 이런....오줌이 안마렵다는데 어쩌겠어 ㅠ 나는 아쉬움을달래고 침대로 갔다 누나는 검정색에 레이스가달린 브라자와 그것과 셋트같은 검정색 티팬티와 사람애간장을 아주 쪼리는 허벅지 까지 올라오는 스타킹만 신은채 침대에눕고는 "너내가 시키는대로 다한다고했지?" "ㅇㅖ?? 네... " "그럼 발끝부터 차근차근애무해봐" 나는 구두를 신어서 발냄새나는 발부터 열심히 핥아나가며 누나의 팬티를 열심히 핥고 풍만한 누나의 가슴을 발정난 숫캐처럼 핥아갔다 "내가슴에 침뱉어봐 " "네 ?? " "내가슴에 침뱉어보라고!!" 누나의 갑작스런 언성에 누나가 시키는데로 누나의 가슴에 침을뱉기 시작했다 "퉤.. 퉤...카~~~악 퉤!" 누나는 자신의 가슴에 뱉는침에 흥분했는지 원래 흥분해있었는지 팬티를벗고는 "야이 개새꺄 더러운좆으로 빨리 쑤셔봐 아... 아..." 누나의 신은섞인말투에 미칠듯이 흥분한나는 누나의 젖은 보지에 단숨에 내 꼴린좆을 쑤셔버렸다 "헉.....헉.. 헉" 발정난개같이 허리운동을 하는데 누나는 신음소리와함께 내얼굴에 침을 뱉었다 '아.....아....헉.....좀더 빨리 이 개자지새꺄 아.. 카악 퉤 .... 퉤.' 그러고는 손으로 얼굴을 잡더니 아까 내가 침을 뱉은 가슴에 얼굴을 비비는것이다 그래도 계속 허리운동을 하던나는 결국 나는 사정을 할라는찰나에 먼저 절정에 다다른누나는 그냥내좆을 빼버렸다 . 아직 사정을 하지 못한 아쉬움에 내좆은 미칠라고하는데 "싸고싶냐? 그럼 딸딸이 쳐서 내가슴에 싸" 나는 얼른 사정하고싶은마음에 손으로 내좆을 감싸고 흔드는데 얼마안되 누나가슴에 사정하고말았다 "개새끼 .. 니가싼거니까 다 핥아먹어 거지년아 " 나는 내몸에서 나온거라 망설이고 있는데 "아까 내가 시키는대로 다한다고하지 않았나?? 빨리 안핥아먹어 이 노예새꺄!!!" 나는 어쩔수없이 내침과 좆물이섞여잇는 누나의 가슴을 열심히 청소했다 .. "ㅋㅋ 노예년 말도 잘듣네 말을 잘들었으니 아까 말한대로 오줌싸는거 보여줄께 화장실로 따라와라" 화장실에 간 누나는 나를 욕조에 뗄〈醮?내위에 쪼그리고는 내가슴에 오줌을 싸기 시작했다 쉬.....쏴~~~ 나는 왜그모습이 여왕님 처럼 보였는지 저항하기는 커녕 누나의 소변에서 풍기는 냄새와 따스함을 느끼고있었다 그러면서 누나의 오줌은 내얼굴을 향해 퍼붓는데 그섹시함에 미치는줄알았다 "다쌌으니까 또 니 혓바닥으로 깨끗이 핥아라" "네!! 주인님!"나는 누나의 카리스마에 취했는지 주인님이라는 호칭을 달고 누나의 아름다운보지를 깨끗이 청소해주고 누나의몸을 깨끗이 씻겨드리고 나도 씻고 나와서 서로 연락처를 주고받고 다음을 기약하고 헤어졌다 -------------------------------------------------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