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회사 여직원 강간하기 - 2부

회사 여직원 강간하기 - 2부
최고관리자 0 31,116 2022.11.13 23:43
회사 여직원 강간하기 회사 여직원 강간하기유네는 좆에서 나오는 저의 정액을 입으로 다 받아서 담고서는 좆을 밑둥까지 쭉 빨아줍니다.. "헉...아~아 좋아... 유네야 넘 좋아.." 제좆은 정액과 유네의 침으로 인해서 밤중에도 빛나고 번들거리면서 그녀의 입안을 들락날락거립 니다... 사정한 좆을 빨리는 느낌은 정말 참기어렵습니다... 더군다나 강간한 여직원이...한참을 마음속에 담아두었던 여직원의 입안에 들락거리는 제좆을 보고있자니 더욱 더 그렇습니다... "하아 유네야...유네야....너무 좋아..." "과장님..." 입에서 좆을 빼네면서 좆에 묻어있는 정액과 침을 깨끗이 닦아내면서 혀로 대가리를 한번 문질러줍니다. "과장님....인제 어떻게 해요...나 담달에 날잡았는데....." "유네야 어떻게 하냐???" 유네는 아무말도 하지 않습니다.. "유네야 잠시 앉아서 생각좀 하자.." 저는 뒷좌석에 비스듬히 누워 그녀를 당겨 가슴에 안습니다.. 슬며시 제 품에 안겨서 눕는 유네의 손에 제 좆을 슬며시 쥐어주었습니다... "유네야 미안하다...하지만 너를 좋아하고 있었어....널 첨 본때부터..." 유네는 제 좆의 링밑둥을 잡고서 엄지손가락으로 대가리에 맺혀있는 정액을 슬슬 문질러 댑니다... "널 너무 갖고싶어서...내가 미쳤지...." "저도 과장님이 싫지는 않았어여...하지만 과장님은 이미 가정이있고..." 저는 유네를 꼭 끌어안으면서 유네의 다리사이로 손을 집어넣어 정액과 씹물이 범벅이 되서 끈적거리는 털들과 함께 그녀의 보지틈새로 손가락을 살짝 담가서 문질러줍니다... "아이...과장님...." "유네야...네거 너무나 맛있었어....너무 꽉끼고서 조여서....보지안의 살들이 찰진거 같아... 신랑될 사람하고는 어떻니...관계를 않가졌지는 않았을거고...잘 해주니.... "전 찬영씨(신랑될 사람인가봅니다..)가 처음이었어여...첨할때는 다 그런줄 알았는데.... 과장님이 할때는 ......" "너무 꽉끼지....좀 아팠을거야.....내가 여기에 손을좀 대서...." 하면서 제 좆을 잡고있는 유네의 손을 위에서 꽉잡고서 강하게 위아래로 흔들어줍니다... 흔들어 달라는 듯이... 유네도 제 뜻을 알아차리고는 위아래로 흔들어 줍니다... "아...음~~" "근데 이게 머에여.....속에 머가 들어가 있어여....딱딱한게.... 너무 크기도 하고...." "응 링박은거야.... 그런게 있어...." "이게 제 속을 완전히 들락날락 할때는 너무 아픈데.....속에서 움직일때는 속이 너무나 꽉차고 자극이 심해서......죽는줄 알았어여......이런건 첨이에여......진짜 너무 크고...." "유네야....좋았어?? 어땠니???....." "미치는줄 알았어여...너무 좋아서......헉 과장님..." 슬며시 문질러 주던 손가락을 유네의 보지구멍에 쑥 집어넣었습니다.. 어느새 그녀의 구멍 깊은곳에서는 다시금 물이 흘러나오고...질꺽질꺽 댑니다... "아아 과장님....." "유네야....한번만 빨아줘....." 그녀의 머리를 잡고서 제 아랫도리로 슬며시 밀어내리자 그녀가 부스스 일어나 히프를 제쪽으로 하면서 아랫도리쪽으로 머리를 가져갑니다.. 다시한번 그녀의 이쁘고 고운 입술속으로 제 좆이 들어가고 제 얼굴로 향해있는 그녀의 보지속에는 저의 손가락 두개가 박혀서 질퍽댑니다.... "아 유네야....좋아...너무 좋아....' "과장님 근데...링이 자꾸 입술에 걸려여.....불편해.....' 그러면서도 유네는 정성껏 제 좆을 부여잡고서 고개를 위아래로 박아대면서 강하게 빨아줍니다... "유네야...혀로 대가리조 ?어주면서 빨아줘.....아아 너무 좋아....신랑것도 많이 빨아줬어??" "아니여....신랑될 사람것도 아직 한번도 않빨아줬는데....나 미쳤나봐여...' "그럼 신랑이 유네 보지도 않빨아줬어?...." "네.. 몇번 빨려고 하는걸 싫다고 해서.....못빨게 했어여..." "그럼 내가 먼저 유네 보질 빨아봐야지....내가 ?어줄께....너무 이뻐....보지가....." "아아 않되요......씻지도 못했는데......그리고 아까...학..." 이미 그녀의 엉덩이를 바싹 당겨서 그녀의 보지속에서 들락거리던 손가락을 빼내서 그녀의 털들이 수북한 보지를 혀로 한번 슥 ?아봅니다... 보짓물과 정액이 범벅이 되서 묘한 냄새가 나기는 하지만....냄새가 장애가 될수는 없지요... "악....아아 학학학...어머....어머....과장님.....몰라......" 손가락으로 그녀의 보지를 최대한 벌려서 혀를 구멍속깊이 넣어서 혀를 돌려봅니다... "찔꺽찔꺽"대는 소리와 함께 유네가 엉덩이를 이리저리 도망치려고 돌립니다.. 두손으로 꼭잡고서 아래쪽에 자리잡은 클리토리스부터 항문까지 계속 ?고 빨아대면서 제 침을 온통 묻혀놓습니다...항문을 ?아줄때는 자지러지는 비명까지 지르면서.... 그러면서도 유네는 입안에 박혀있는 제 좆을 목구멍까지 박아넣고서 입술로 강하게 물면서 위아래로 빨아댑니다...빨아댈때마다 링이 그녀의 이빨에 살짝살짝 걸려서 아프긴 하지만.... "유네야....한번만 더 니 보지속에 넣고싶어...." "하아....앙 과장님....." 그녀의 입에서 좆을 빼내고 그녀를 그대로 업드리고 한다음 뒤에서 자리를 잡고서 그녀의 보지구멍에 제 좆을 맞추고 그대로 들이밀었읍니다... "악....아아....과장님 살살....제발..." 보지는 이미 물이 흔건해서 대가리과 링이 들어갈때도 링만 살짝 그녀의 보지입구에 걸릴뿐 한번에 보지속으로 자취를 감춰버립니다... "헉...헉....과장님 너무 커여....속에가 너무 꽉껴서.....아아아....다 뺏다가 넣으면 아파여...링이...걸려서" "응 그래 알았어...." 이번에는 자궁까지 한번에 박아넣고서 살살 흔들어주면서 링이 보지밖으로 나오지 않게끔 안에서만 살살 조금씩 넣다박았다를 해줍니다.... "아아 과장님 좋아여...그렇게....살살...." "아아 유네야....보지가 너무 꽉껴....속에 보짓살들이 막 들러붙는거 같아...." "과장님 ....과장님......아아아아.....어머....엄마...." 그녀의 보지속에 최대한 박아넣고서 살살 흔들어주자 제 좆끝에는 그녀의 자궁이 닫아서 대가리를 눌러주고...그것이 자극이 심하지 유네는 업드려서 제좆에 보지가 뚫리면서 뜨거운 물을 줄줄 싸댑니다..... "헉헉..유네야 ....보지에서 머가 막나와.....뜨거운 물이...아 너무 좋아....' "아아...몰라....과장님.....어떻게 해.......엄마야...." 유네는 계속 엄마를 찾으면서도 보지에서 뜨거운 물을 줄줄 싸댑니다.... 뜨거운 물이 제 허벅지를 타고 흘러내리고 그녀는 버티고있던 팔이 풀어지면서....앞으로 꼬꾸라지고.. 저는 무릎을 꿇고서 박아대던것을 일어나서 두 발로 버티고 서서 무릎을 꿇고서 그녀의 보지속에 제 좆을 최대한 밀어넣으면서 유네를 깔고서 짓이기면서 좆을 완전히 뺏다가 푹 박으면서 빠르게 그녀의 보지속에 박히는 제 좆을 바라보면서 박아댑니다... "아아악....과장님..... 그만....제발....." 유네는 자지러지는 비명과 함께 온몸을 떨어대고... "유네야....이제 그만 쌀까....?" "제발...제발.....그만 과장님....미칠거 같아.....아아아악....헉헉...인제 그만...." "유네야 싼다......." 유네의 보지속에 최대한 박을수 있을만큼 깊이 박아넣으면서 제 정액을 그녀의 여린 보지속에서 방출합니다...."울컥울컥......" 그렇게 제좆을 유네의 보지속에 담그고서 한동안을 가만히 서로가 서로의 성기를 느끼면서 가만히 있습니다.... "유네야....니가 좋아....." "아.....과장님....나 인제 어쩌지요....." "......." "과장님이 너무 좋아졌어여......이런 느낌....이런 기분.....처음이에요....마치죽는것 같은 이 느낌... 이제 저는 어쩌면 좋아여.....다음달이면 결혼해야 되는데....." "......" "유네야.....우리 이렇게 만나면 않될까.....결혼해서도....." "하아~~ 몰라요...난 ......모르겠어여.....' 그녀의 보지속에 박혀서 반쯤 죽어있는 좆을 빼내고 화장지로 그녀의 보지를 닦아줍니다.... 그대로 제가 털석 주저안자 그녀가 손으로 밑둥에서부터 위의 대가리까지 손으로 쭉 흩어주면서 손으로 닦아냅니다.... "아아...흐음....유네야...' 그녀는 손에 묻어있는 저의 정액을 자기의 가방에서 손수건을 꺼내더니 닦아내면서 손수건을 뒤집어 제 물건에 묻어있는 정액과 애액까지도 깨끗이 닦아줍니다... 그녀의 손에 잡혀서 제 물건은 계속 꺼떡대고 있고... 유네는 제 앞에 쪼그려 앉아서 살며시 대가리를 다시 입에 넣어줍니다.... "아아 유네야....그렇게 않해줘두 돼...." "음.. 좋아요...과장님이 좋아하는걸 느끼면.....전 인제 어쩌면 좋아요....." "유네야 우리 이렇게 만나면 않될까....결혼해서도......그럼 내가 나쁜놈인가...." "그래요 과장님은 나쁜놈이에여......몰라요...." 유네는 입에서 빨고 ?아주다가 일어나더니 옷을 추스려 입습니다.... "과장님 ....늦었어여....이제 그만 가봐야죠.... 집에가서 쉬면서 생각좀 해봐요....과장님이라...저랑..." "그래...미안해......이제 그만 가보자.... 낼 회사에 나올꺼지?" "네.....늦게라도 나갈께요......내일 뵈요......" 저는 유네를 집에 바라다주고 차를 돌려서 집으로 향했습니다.... 내일 회사에서 그녀를 보면 어떨까요......? 계속 이어집니다...

Comments

  • 현재 접속자 5,425 명
  • 오늘 방문자 21,014 명
  • 어제 방문자 11,550 명
  • 최대 방문자 56,854 명
  • 전체 방문자 7,515,389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