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장모는 기본 처제는 덤 - 9부

장모는 기본 처제는 덤 - 9부
최고관리자 0 25,516 2022.11.19 00:24
올만이네요 큰딸은 혀를 내밀어 보지전체를 핧기 시작했다 "아아 안돼..." "후후 싱겁나보네 좀더 강도를 높여봐" "네네" 큰딸이 혀를 세우자 민수의 자지를 빨던 입에 힘이 들어갔다 민수는 자지를 빼내고 퍼물어지는 여자를 보며 웃었다 "아주 야들야들하게 만들어놔" "네 아빠" "너도 수고해" 모녀가 여자에게 달려드는걸 보며 민수는 나왔다 아마 내일은 오늘과 다른 여자를 만날것같은 느낌이 들었다 "어머 민수씨" "응 그냥 보고싶어서 왔어" "그럼 들어와요" "지금 이시간에 방문하기는...." "아이 우리이제 결혼할 사이인데...뭐 어떄요 엄마나 동생들도 좋아하는데...." "그래도....바람이나 쐬자 나와" 민수가 한 오분쯤 기다리자 여자가 기대에 차서 나왔다 "타...." "어머 이차는?" "응 이번에 바꾸었어" "먼저껏도 좋던데..." "너무 좁았잖아" 여자가 얼굴을 살짝 붉힌다 민수가 차문을 열어주자 흰 허벅지를 보이며 올라탔다 민수는 운전대를 잡고 강변으로 향했다 여자가 살짝 기대어 왔다 민수가 손을 허벅지위에 올리고 살며시 쓰다듬자 여자의 다리가 살짝 떨리더니 다리가 살짝 벌어진다 "으응 누가 봐요 민수씨" "누가 본다고 그래" 민수는 앞을 보면서 손을 안으로 더욱 집어넣었다 열기를 머금은 팬티가 잡혔다 쓰윽 한번쓸어주자 고개가 절로 뒤로 넘어간자 "아아아 그러면..." "벌써 축축한데...." "아잉 몰라" 그러면서 다리를 더욱 벌려 민수의 손을 유도한다 민수는 모른척 팬티위르 더듬으며 보지의 골을 오르내렸다 여자는 참을수 없는지 의자를 뒤로 눕혔다 그리고 다리를 더욱 벌려주었다 "더 안쪽으로,,,," "밝히긴...." 민수는 팽팽해진 팬티안으로 손을 넣고 고리를 마들어 잡아당기자 팬티가 허벅지아래로 끌려내려왔다 "다리좀 올려봐" "앙아아 알았어요" 다리를 들어주자 민수는 팬티를 벗겨내었다 그리고 코에대고 냄새를 들이마셨다 "음 보지냄새...." "아잉 그런 상스러운 말 싫어요" "보지를 보지라고 부르는데 뭐가?" "그래도...." "이건 뭐라부르지?" 민수가 바지자크를 내리며 자지를 보여주었다 "그건..남자의 성기...." "자지라고 하는거야" "아이 창피해" 민수는 팬티를 펴서 백밀러에 걸어놓았다 전리품처럼 그리고 여자를 일으켰다 어리둥절하는 여자를 보며 자신의 자지를 가리켰다 "뭐해?" "아이 창피해" 차는 벌써 강변으쓱한 곳에 멈추었다 여자의 입이 벌어지며 천천히 민수의 바지위로 숙여졌다 민수는 좌석을 뒤로 눕히며 여자의 머리를 쓰다듬었다 '속물같은년 천천히 걸레를 만들어주지 너뿐아니라 너희 식구모두 내 자지아래 깔리도록...'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