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SM] Episode - 5부 3장

[SM] Episode - 5부 3장
최고관리자 0 20,886 2022.10.22 17:38

사랑스럽기 그지없는 이 여인. 




"나의 무엇이 이 여인을 만나게 해주었으며....나의 무엇이 이 여인과 사랑하게 했는가...."




"그 무엇이든 나의 모든 것으로, 진심을 다해 감사드립니다....." 




그녀는 그의 마음을 아는지 모르는지, 간지러운 느낌에 살짝 들어올린 그의 발을, 쪽쪽 소리까지 내면서 빨기 시작했다. 




"이 녀석아....맛있니...?" 




끄덕끄덕~. 


예의 그 순진무구한 표정으로 여전히 대답대신 고개만 끄덕이는 그녀. 


짖궂은 그의 물음이었건만, 그는 그녀가 사랑스러워 견딜 수가 없었다. 




무릎꿇린 그대로 그녀를 일으켜세우는 그. 


하늘거리는 그녀의 머리칼이 좋았다. 


굳세게 그녀를 옭아매고 있는 로프와 그 사이사이의 보드랍고 말랑한 그녀의 피부결이 좋았다. 


해맑은 미소가 가득담긴 그 얼굴이 좋았다. 




모든 것을 다 가진................. 


지금 그대로의 키스! 


행복함에 떨려오는 가슴과 가슴의 진동. 




스르륵~.....




그의 손짓 한번에, 한번 풀려나가기 시작한 매듭은, 이젠 서로가 그녀를 풀어주려는 듯이 힘을 빼기 시작한다. 


마치 그녀를 옭아매고 있던 것들은 자신들이 아니었다는 듯이....




새삼......


옷고름을 풀어헤치는 에로틱함을 로프에서 발견하는 그. 


가린 것이 가린 것이 아니고, 벗은 것이 벗은 것이 아님을....- 하기사 그런 것은 "변태"라 낙인받은 자들의 미학일 뿐이리라. 




아무렴 어떤가. 


그는 지금 그저 그녀가 사랑스러워 견딜 수 없을 뿐이었고, 중요한 것은 이 여인에게 어떻게 더 사랑을 주느냐 하는 것만 머리 속에 남아있을 뿐이었다. 




아무 말없이 그녀를 번쩍 들어올리는 그. 




"아. 앙~........." 




그의 차례일까? 침대를 부시려는? 


그는 들어올린 그녀를 침대에 내던져버렸다. 




"꺄악~.........." 




출렁거리는 침대의 감촉을 느끼며 그녀는 직감할 수 있었다. 


이제 곧 그의.....


그만의 거칠고 격렬한 사랑을 받을 것임을....




그녀 또한 본능적인 "교태"를 내보이기 시작했다. 그를 위한... 


침대 위에 내동댕이쳐진 채로 바라보는 뜨거운 눈망울은 어느새 불끈 솟아오른 그의 자지를 쏘아보고 있었다. 




입안 가득히 머금은 그의 자지...


단맛에 대한 흥미를 잃은 후, 나이가 들어 새롭게 맛보는 입속의 충만감. 


쭙~ 쯥~ 소래내어 빨아먹는 그의 자지맛은 언제 먹어도 좋았다. 




언제나처럼....그것은 그의 사랑이라는 느낌때문에....


그의 자지를 먹는 것은 그의 사랑을 먹는 것이란 느낌....




그 또한 익숙해진 그녀의 애무를 위해서 한쪽다리를 들어준다. 


그녀가 그의 불알과 그의 항문을 좀 더 핧기 쉽도록. 




서서히 피어오르는 두 사람의 향연..... 




그렇게 그들은 그들의 사랑에 새로운 하루를 더해가고 있었다.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