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대학교 1학년 - 1부2장

대학교 1학년 - 1부2장
최고관리자 0 20,146 2023.01.30 04:14
대학교 1학년 1부 2장 술에 취한 선배가 화장실에서 나오자 난 가까이 가서 부축을 하면서 들어갑시다라며 그녀의 팔장을 낄려고 돌아서는데 그녀가 갑자기 와락안겨왔다. 난 이년이 마니 취해서 몸을 못가리는구나 라고 생각을 했다. 그런데 그녀의 손이 나의 바지 앞에서 느껴지는 것이 아닌가?? 난 순간 "헉"하면서 몸을 뒤로 뺐다. 난 태어나서처음으로 여자의 용정에 이글거리는 눈을 보았다. 난 그녀의 눈이 그때는 뭘 의미하는지 몰랐다.(그때까지 난 동정이었다. 해봤자 딸딸이정도였다.) 우리가 민박한 집의 건물이 두개였는데 우리가 갔을때는 한군데밖에 쓰여지고 있지 않았다. 그녀는 날 비어있는 민박집 쪽으로 밀었다. 나도 술을 마니 먹었기 때문에 그녀가 미는 쪽으로 나도 밀려갔다. 건물어 들어가자 깜깜한데 창문에서 불빛이 들어왔다. 아무도 없는것을 알수있었다. 난 고삐리때와 중삐리때 마니(?) 보아온 삼류소설에서 본것이 생각이 나서 신을 벗고 누웠다. 그녀는 나의 위에 누였다. 난 그때부터 나의 몸에는 이성이라는 것이 없는 동물에 불과 했다, 난 언능 지퍼를 내리고 바지와 팬티를 같이 벗었다. 그리고 그녀의 아랫도리를 벗겼다. 그녀도 나의 행동에 동움을 주었다. 그런데 이멍청한놈이 처음이라서 어느 구녕(?)인지 모르는것이다. 전희도 애무도 없이 난 좆을 잡고 그녀의 보지부근에 문질렀다. 그런데 그녀는 갑자기 일어나서 나의 얼굴앞에 오줌누는 자세로 쪼그려안는것이 아닌가?? 난 '앗 이년이 오줌누는것 아닌가?' 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피할려고(?) 일어날려는데 그녀의 말을 난 믿을 수가 없었다. 그녀가 한말이 " 빨아죠"였다. 난 포로노에서만 보아오던 여자의 보지를 처음보는데 그것을 빠라 달라는 것이다. 어린적에 포로노를 보면서 무슨맛이 날까라는 생각을 해본적이 있었따. 그래서 입을 갔다대고 빨았다. 그런데 포로노에서 보아오던 그런 환상이 깨어졌다. 오줌의 비릿한 냄새와 짭짜리한 맛이 느껴졌따. 그런데 그녀는 계속 빨아달라고 한다. 난 어쩔수없이 빨았다. 그런데 이년이 일어나는것이 아닌가. 난 이제 박을수있겠다라고 생각을 했다. 그런데 그녀는 반대로 돌더니 다시 앉는것이 아닌가. 그리고 그녀는 나의 좆을 빨았다. 정말 짜했다. 아는 사람은 알것이다. 한번도 박아보지 못한 좆이 여자의 입에들어가는 순간을 정말 그때는 머리속에 아무것도 생각이 나지 안았따. 그리고 나에게 "빨아"라는 말을 계속하는 것이 아닌가. 나도 빨았따. 한참을 빨았다고 생각을 하는데 그녀가 일어서더니 나의 좆을 잡더니 자기의 보지에 마추는 것이었다. 그리고 한번에 앉아버리는 것이아니가.. 난 태어나서 처음으로 넣어보는 보지의 맛에 기절하고 싶었다. 그런데 그녀가 몇번움직이고 난뒤에 난 쌌다. 황당했다. (고등학교 수학여행때 친구들과 재미삼아 방에서 누가 먼저 싸나 만원 내기 딸따리에서 1등을 했던 나인데...우찌 이렇수가....) 황당해하고 있는 나에게 그녀는 "처음이야??"라고 물어보는것이 아닌가.. 난 말을 할수가 없었다. 쪽팔려서 죽겠는데 처음이라는 말이 입밖으로 나오지가 않았다. 그런데 그녀는 웃으면서 일어나서 나의 좆을 다시 빠는것이 아닌가..당연히 금방 섯다. 또 넣고 흔드는 그녀....3번을 그렇게 당하고(?) 4번째는 내가 위에 올라갔다.....그때는 이대로 죽어도 소원이 없었다. 그렇게 5번을 하고 방으로 갔다. 그런데 선배들의 얼굴에 웃음이 배어나는것이 아닌가? 이상한 느낌이 들었는데, 아무말없이 앉아서 술을 계속먹었다. 나중에 안 사실이지만 그녀가 날찍었단다. 쩝 보통은 남자가 여자를 찍는데 난 여자 선배에게 찍혔던것이다. 그리고 MT가 끝나고 자취방으로 돌아왔다. 엊저녁의 피곤함(?)때문인지 ?지도 안고 바로 잠에 빠졌다.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