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경아이야기-강간, 그리고 이별 - 상편

경아이야기-강간, 그리고 이별 - 상편
최고관리자 0 27,195 2022.10.27 03:23

친구와 어두운 가게에 앉아 이것저것 이야기 하고 있었어.


남자였지만, 한동네에서 같이 자라 허물이 너무 없는 사이였어.


난 그 사람이랑 너무도 자주 싸웠기 때문에


그 사람을 만난 이후로 늘 속이 편한 적이 없었지.




그럴 때마다 늘 친구들이 풀어주곤 했었어.


그러다가 기어이 또 싸우고 만 날…


난 너무도 울적했어.


왜 이렇게 싸우게만 되는지…


내가 그 사람한테 뭘 잘못했는지 난 도저히 알 수가 없었어.




그런데도 그는 늘 나한테 짜증만 내고 신경질을 부렸었어…


이건 아냐, 이건 아냐…하면서 늘 되뇌었지만,


난 웬 일인지 그 사람한테서 마음을 떼어낼 수가 없었어.




그러던 차에, 그 애가 갑자기 가게로 전화를 한 거야.


이따가 놀러 오겠대.




난 오랜만이었고, 또 혼자 있고 싶지도 않고 해서


그 애를 만나 같이 술이나 한잔 하려고 했어.




그래, 부르는 김에 다른 녀석들까지 모두 불러


오늘 스트레스 한번 진하게 풀어야겠다, 싶었지.




가게가 끝나는 건 여덟 시…


다른 녀석들도 모두 연락했지만,


다들 아홉 시나 되어야 올 수 있다는 거야.




그래서 한 시간 더 가게나 봐야겠다 싶어 있던 참인데,


그 애가 여덟 시 조금 너머 나타난거야.




군대 갔다온 지 얼마 안되어서 그런지


아직도 거친 구석이 남아있는 친구.




군대 가기 전에 쫑파티 때


애인도 없이 간다고 징징 대는 녀석이 불쌍해서


마지막 날 내가 여관방 하나 잡고


그 애에게 다리를 벌려주었었어.




그건 정말로 그저 친구였으니까…


그리고 난 이미 남자를 여럿 경험했던 조금은 날라리였었고…


또 그 때 사귀는 남자도 없었고…




또 여자들은 모르는 군대라는 사회에 끌려가는 녀석이


불쌍했었기 때문에… 그래서 대 주었던 거야.


그 뿐이었어.




휴가를 나와서 제일 먼저 나를 찾아왔을 때도


난 거절했었거든.




무엇보다 친구였잖아.


어릴 적에는 같은 이불 뒤집어 쓰고


고추도 조물락대고 했던 친구란 말야.




갓난 아기 때는 우리 엄마랑 걔네 엄마랑


우릴 같은 다라 속에 넣고 같이 씻기도 했었대.




얼마 전엔 유학가는 친구(그 애는 여자였어)랑


마지막으로 술 마시다가 같이 자면서


서로 키스도 하고 만지고 서로 보지 속에


손가락도 넣고 했었어.




그냥 그런 느낌이었어.


그런데 그 애는 그게 아니었었나봐.


그 애가 휴가 나왔을 때, 같이 만난 내 친구랑


잤다는 얘길 들었을 때도 난 그냥 덤덤했었는데…




군대 있을 때 처음엔 자주 오던 편지도 첫 휴가 때,


나한테 거절당하고부턴 점차 시들해지더니


그러다가 내 친구랑 사귀면서는 아주 뚝 끊겼었거든.




그러던 그 애가 이제 제대한 거야.


그게 삼개월 전이야.


하지만, 그 애 아빠가 지방으로 이사하면서


걔네 집도 이사가서 제대했다는 소식 듣고도


전화만 하고 만나진 못했었지.


나도 사귀는 사람이 있어 크게 관심도 두지 않았었구…




그러다가 그 애가 올라온다고 해서 만나기로 한 거야.


오랜만에 만나서 그런지 조금은 서먹하더라.


하지만 그런다고 어릴 적 추억들이 어디 가나…


금방 다시 분위기가 풀어졌어.




우린 가게 문을 닫고 한쪽 구석에서


땅콩이랑 엑스필을 사다 놓고 조금씩 마시기 시작했어.




이제 좀 있으면 다른 녀석들도 올 테니까


그 때 옛날에 잘 가던 카페로 가기로 했지.




그렇게 한 두 병쯤 마셨나 봐.


친구가 화장실이 어디냐고 하길래


내가 이층으로 가면 된다고 그랬지.




그랬더니 이층 어디에 있는지 내가 어떻게 아냐고 그래서


할 수 없이…내가 불을 켜고 한걸음 먼저 올라갔어.




계단은 좁았어.


내가 먼저 올라가자 문득 엉덩이쪽에 묘하게


뜨듯한 입김이 느껴지는 거야.




그래서 기분이 이상해서 돌아보려는 순간에


친구가 뒤를 따르면서 살쪘다고 엉덩이를 툭 하고 치는거야..


왠지 묘한 기분이 들었어.


빨리 가게를 나가야겠다고 생각했지...




친구와 이층에 올라갔어.


이층은 컴컴했어…




씁쓸한 마음에 전기스위치를 찾아 눌렀어.


하지만 어찌된 일인지 불이 안 들어오는거야.


본시 창이 넓은 이층이었던 차에


옆 빌딩의 네온 빛만이 새어들어오고 있었어.




그 때 문득 강언니가 이층의 불이 나갔다는 얘기를


얼핏 하고 갔던 게 기억이 났어.


형광등 사다 놓으라고 했는데…




친구는 이층이 분위기가 좋다며


간다던 화장실은 안가고 테이블에 앉았어.


난 당혹스러웠어.




아무리 오래 보아온 친구이긴 하지만,


그래도 저나 나나 다 컸고, 또 남자고 여자잖아.


이렇게 수상한 분위기 속에서 어떻게 저랑 둘이만 있겠어.


내가 어정쩡하게 서있자...


나를 보고 살짝 웃더니 다가오는거야...




난 순간 가슴이 덜컹했어.


얘가 왜 이러지?


내가 어색하게 미소를 지으며 내려가잔 얘기를 하려고 했는데


어느새 그 애의 얼굴이 점점 다가오는데...


키스를 하려는것 같았어...


난 순간적으로 얼굴을 돌렸어.




그러자 ...친구는 의아한듯 보더라구…


그래… 난 예전에 아까도 말했듯이 이 애랑 같이 잔 적이 있어.


하지만 그건 분명히 어떤 연애감정이 있어서가 아니었단 말야.


그래, 그냥 그런 친한 사이였을 뿐이야…




게다가 난 이미 사귀고 있는 사람이 있었고,


또 그 사람이랑 같이 자는 그런 사이였으니까…




하지만 오래 사귄 정으로 또 한번 같이 잤던 경험도 있어,


고작 키스하려는 것 정도로 길길이 날뛰고


반항할 분위기는 아니었지.




그걸 그 애도 잘 알기에 내가 자신의 키스를


받아들일 거라고 생각했던 것일거야.




하지만 지금은 아니었어.


내가 내려가자며 팔을 붙들려고 하자 친구가 오히려


내 팔을 잡아서 끌어 당겼어..


난 그만 그 애의 가슴에 반쯤 안긴 상태가 되어 버렸지.




나를 가만히 안고는 친구가 지금 사귀는 사람이 있냐고 물었어..


난 아무말도 못하고 있었어.


낮에 그 사람이랑 싸웠던 생각이 불현듯 났거든…


우리가 정말 이러면서도 사귀는 거라고 할 수 있는 걸까…




그런 복잡한 생각에 잠시 정신을 빼앗겨


말을 안하고 가만히 있었더니


그 애는 자긴 없다면서 나를 더 끌어 당기는 거야...




그래…


내 친구랑 휴가 때 나오면 가끔 만나고 하다가


제대하면서 확실히 깨진 걸 나도 알고 있었으니까…




천천히 친구의 입술이 내려왔어...


난 어색하게 그러면서도 조금은 씁쓸하게 웃으며


빠질려고 그랬지…




난 지금 그 사람의 일로 머리가 혼란스럽고


또 가슴도 답답하고 그래서 도저히


그런 생각이 나질 않았었거든…




네온 빛이 창백하게 새어 들어오는 어둡고 넓은 공간…


피아노들이 군데군데 서서 자못 미스테리한 그림자를


연출하고 있었지…




그런 분위기가 그 애의 욕구를 자극했나봐.


그런 걸 모르는 나도 아니었고…


난 순간 심각해졌어.


당하겠다, 싶은 거야…




그래서 조금 힘을 넣어서 그 애의 품 속에서


빠져 나오려 몸을 비틀었지.


나의 자못 완강한 반항에 약이 올랐는지,


아니면 그런 반항이 더욱 그 애의 욕구에 불을 질렀는지…


친구는 거칠게 나를 끌어 안았어.




그리고는 옷 위로 마구 가슴을 주물렀어…


마치 잡아 뜯기라도 하고 싶었나 봐…


얼마나 세게 내 가슴을 쥐었는지 만지는 곳마다 통증이 일어났어.


난 아프다며 몸을 힘껏 뒤로 제쳤지.




그 애는 왼 팔로 내 목을 끌어안은 채


오른 손으로 가슴을 쥐고 있던 터라


내가 뒤로 빼자, 순간 그 애의 몸무게가 내 몸위로 쓰러져 왔어.


그렇게 우린 그만 바닥에 쓰러지고 말았지…




넘어지면서 난 머리를 바닥에 부딪혔어.


현기증이 일어날 만큼 아팠지.




그래서 잠시 몸에 힘이 빠진 순간,


그 애는 그걸 허락의 의미로 알아들었는지


내 바지 속으로 들어가 있던 티를 잡아 빼고는


위로 밀어 올리기 시작했어.




단숨에 내 브래지어가 드러나고 말았어.


게다가 치켜 올라간 티에 양 손이 걸려


난 거의 무방비 상태로 그 애에게 윗몸을 노출시키고 있었지.




그 애는 브래지어 속으로 단숨에 손을 찔러넣었어.


갑자기 가슴에 차가운 기운이 확, 하고 퍼졌지.


난 순간 움찔 하면서 정신이 들었어.






<계속>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