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내 아내 수정 (하편)

내 아내 수정 (하편)
최고관리자 0 68,844 2022.12.12 09:54
내 아내 수정 (하편) 난 그녀의 꽃잎을 한동안 빨았다.그녀는 자신의 남편을 쳐다보았다. 김과장은 약간의 미소를 띤 얼굴로 그녀를 쳐다보았다. 그녀가 내 물건을 빨기 시작했다. 내 아내는 지친 표정으로 나와 그녀를 처다봤고 손을 내밀어 김과장의 물건을 만지작거리고 있었다. 그녀의 입속에서 내 물건은 비로서 완전히 일어섰다. 팽팽한 긴장감같은 느낌이 내 물건에서 느껴졌다. 난 일어서며 그런 그녀를 눕혔다. 그리고 그녀의 가랑이를 넓게 벌렸다. 그녀의 젖은 꽃잎이 나와 내 아내 그리고 그녀의 남편앞에 활짝 펼쳐젔다. 난 서서히 내 물건을 그녀의 꽃잎속으로 밀어 넣었다. 별다른 전희 없이도 그녀의 꽃잎은 이미 물이 흐르고 있었기에 내 물건은 그녀의 꽃잎속으너무도 쉽게 사라졌다. 난 또다시 그녀의 꽃잎을 쑤셔대기 시작했다. 그녀의 입에서 신음소리가 나기 시작했다. "아흑.... 미치겠어... 여보....여보... 나.......미칠 것 같애....아 아흥..." 김과장의 물건이 서서히 일어서기 시작했다. 김과장은 일어서기 시작하는 자신을 물건을 앞세우고 자신의 아내 머리쪽으로 다가가자 그의 아내는 김과장의 물건을 망설임 없이 바로 입에 넣고 빨기 시작했다. 내가 허리를 움직이자 그녀의 가슴은 움직임에 맞추어서 출렁거렸고 그녀가 그럴때마다 김과장의 물건이 그녀의 입속을 들락날락 하고 있었다. 내가 물건을 빼자 그녀는 다른 한손으로 내 물건을 붙잡았다. 그녀의 손엔 남편의 물건과 다른 물건이 하나씩 잡혀 있었다. 그리고 그녀는 그 두 물건을 번 갈라가며 빨아주기 시작했다. 한 동안 그러다, 내가 내 물건을 갑자기 뺏다. 그리고 내가 그녀에게 다시 누우라고 하자 그녀는 김과장에게 가랑이를 벌린체 누워서 다시 내 물건을 빨기 시작했다. 김과장은 그녀의 가랑이를 양손으로 잡고 그사이에 무릎을 구부리고 앉아 자신의 물건을 아내 보지속으로 끼워 넣고 허리를 흔들기 시작했다. 그녀는 느닷없이 내 물건이 빠지고 김과장의 물건이 자신의 꽃잎속을 비집고 들어오자 약간 황당한 듯 했으나 바로 엉덩이를 흔들어 대기 시작했다. "아∼우∼ 아∼" 잠시 그런 자세를 유지하다가 김과장이 눕자 그녀가 김과장 위에 걸터 앉았다. 그런 그녀에게 내가 다가가서 그녀의 입에 내 물건을 들이대자 그녀는 다시 내 물건을 빨기 시작했다. 그녀의 혀가 내 물건을 휘돌아 감고 그녀가 머리를 흔들자 내 물건은 그녀의 입속으로 모습을 감추다가 다시 나타나곤 했다. 그녀 역시 두 남자에 의해 그렇게 아래 위로 섹스를 한다는 사실에 대해서 무척이나 흥분 돼있었고 그녀의 표정에서 그런 것이 드러나고 있었다. 처음의 그 다소곳하고 정숙한 모습은 이미 사라졌으며 지금은 자신의 남편과 다른 남자와 동시에 즐긴다는 사실만으로도 엄청나게 흥분하고 있었다. 내가 그녀를 일으켜 세우며 엎드리게 하자 김과장은 자신의 아내에게서 물건을 빼내었고 그러한 그녀에게 이번에 내가 누워서 내 위로 올라오게 하였다. 그녀는 내 위로 올라와 내 물건을 잡고 서서히 내 물건을 자신의 꽃잎속에 끼워 넣었다. 내 물건이 다 들어가자 그녀는 곧바로 엉덩이를 흔들며 방아를 찍듯이 움직였고, 그럴때마다 풍만한 그녀의 젖가슴은 내 눈앞에서 출렁거렸다. 내가 옆에 있는 김과장에게 손짖을 하자 그는 아까 내가 내 아내에게 그랬듯이 그녀의 엉덩이를 만지기 시작했다. 그리고는 자신의 물건을 자기의 아내 엉덩이에 비벼대자 그녀 역시 남편의 그런 의도를 약간은 감지하고 있는 듯 했다. 아까 그녀가 일어나기 전에 내 아내와의 일을 봤다면 충분히 짐작할 수 있는 일이었다. 김과장이 자신의 물건을 자신의 아내 항문으로 물건을 서서히 밀어 넣었다. 그녀는 깜짝 놀라는 듯 했다. 그리고 김과장을 밀어내려했다. "괜찮을거야, 아까 수진이 엄마도 해봤는데 굉장히 좋아하더라" "지영엄마, 괜찮아, 처음에만 좀 그렇고 일단 들어오고 나면 좋아서 빼지 말라고 할걸,,," 옆에 있던 아내가 한마디 거들었다. 김과장 아내는 내 아내의 말을 듣고서야 김과장의 물건을 항문에 받아보기로 했다. 김과장이 나와 자기아내의 여액을 항문에 몇번인가 묻히더니 서서히 진입을 시도해봤다. "아아!∼ 아퍼! 아∼" 그러나 그건 잠시 그녀는 남편의 물건을 항문 끝에 간신히 받아들였다. 김과장의 귀두만이 걸쳐진 상태가 되었다.김과장은 그 상태에서 서서히 물건을 흔들면서 점점 더 깊숙히 그녀의 항문 속으로 밀어 넣었다. "아악∼ 아∼" "아퍼?" 김과장이 그녀에게 물었다. "응 조금.... 근데, 아∼ 계속 해봐, 아∼" 그녀가 항문에서 쾌감을 느끼기 시작하는 것 같았다. 내가 밑에서 움직이기 시작했다. 그리고 김과장이 서서히 펌프질을 계속했다. "아아∼ 앙∼ 여보 어떨해 ∼ 나 ,,나 벌써,,,, 싸쌀 것.. 같애..." 이외로 그녀는 항문에서 오르가즘을 빨리 느끼고 있었다. 그녀는 바로 흥분에 정점에 달한 듯이 고개를 흔들면서 신음을 질러댔다. "아항.....여보, 여보,, 나....어떻게..미칠 것 같아....아...." 옆에서 지켜보던 내 아내가 지영엄마의 그런 모습에 흥분됐는지 일어서더니 내 얼굴위로 자신의 꽃잎를 가져가 대었다. 내 눈위에 벌려진 아내의 꽃잎은 씻었는데도 불구하고 김과장의 정액이 약간식 베어 나오고 있었다. 난 잠시 머뭇거리다 아내의 보지를 빨기 시작했다. 그리고 두 손으로 김과장 아내의 엉덩이를 붙잡고 흔들어 댔다. 김과장은 손을 내밀어 자신의 아내의 가슴을 우악스럽게 만지기 시작했다. 난 일어나며 내 물건을 빼내고 그의 아내를 돌려 세웠다. 그리고 김과장을 눞게 한 다음 김과장의 배 위에 그대로 그녀를 있게 하고 그녀의 항문속으로 내 물건을 끼워 넣었다. "아∼아우∼ 미치겠어∼" 그리고 그녀의 꽃잎에는 김과장의 물건이 들어가기 시작했다. 그녀는 거의 미칠 것 같아 보였다. 두 남자가 번갈라 가면서 자신의 꽃잎과 항문을 쑤셔대니 그럴 만 하였다 그녀는 남편의 배 위에 엎드린 체로 있었고 나는 그런 그녀의 엉덩이를 쳐다보며 그녀의 항문을 쑤셔댔다. 난 두 손을 내밀어 그녀의 가슴을 만지기 시작했고 김과장을 쳐다보니 김과장은 고개를 옆으로 해서 내 아내의 꽃잎을 열심히 빨고 있었다. 잠시 후 내 물건에서 또 한번의 분출이 강하게 그녀의 항문속에서 터졌다. 김과장 아내의 항문에서 내 정액이 흘러나와 김과장과 그의 아내가 결합 되어있는 꽃잎으로 타고 흘렀다. 김과장도 정액을 그녀의 꽃잎속으로 뿌려대고 다시 그녀는 두 남자의 물건을 양손에 쥐고 빨아 주기 시작했다. 내가 손을 내밀어 그녀의 꽃잎을 만지자 항문에서 흘러내린 정액과 그녀의 여액이 범벅된 꽃잎에서 흘러나온 액과 섞여서 침대를 적시고 있었다. 내가 손으로 그녀의 꽃잎을 비벼대자 그녀의 항문은 움찔움찔하며 더 많은 액을 밀어 내었다. "아~ 윽 ..... 너무....너무.... 좋아 .....아....." 김과장의 아내는 내 물건을 입에서 때어내고 다시 한번 극심한 괘락속에서 몸을 부르르 떨었다. 아내가 김과장 아내의 옆에 누웠고 두 여자는 서로의 남편을 바꾸어 물건을 깨끗이 빨아 주었다. 김과장과 내가 소파에 앉아 담배 한 개씩을 피우고 있자 두 여자는 나란히 누워 서로의 몸을 부드럽게 만져주면서 남자들과의 뒷 여운을 그렇게 즐기는 듯 했다.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