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아줌마의 유혹 - 3부

아줌마의 유혹 - 3부
최고관리자 0 46,815 2022.12.04 10:22
아줌마의 유혹 3부. 잠시더 미영이아줌마와의 섹스이야기를 해드리지요. 밤새도록 미영이아줌마와 섹스를 하고는 집으로 옷을갈아 입으러 갔다. 집에 도착해 샤워를 하면서 미영이아줌마를 생각하니 또다시 나의 좃은 커지려고 했다. 『정말잊 지금생각해도 미영이아줌마는 내가 겪은 어떤아줌마보다도 훌륭한 숲과 계곡을 가지고 있었던 아줌마로 기역된다.』 옷을 갈아 입고 사무실에 출근하여보니 내가 연수원으로 오후에 교육을 가게 되었다. 사람들이 모두다 축하를 해주었다. 연수원가서 교육받고 나오면 우리회사는 승진을 하는 그런 룰을 가지고 있는 그런회사였다. 오전일을 시작하고 10쯤 되었을까? 미영이아줌마에게 교육간다는 사실도 알릴겸 아줌마도 볼겸 난 짬을 내에 매점으로 향했다. 매점을 들어서는데 오전이라서 그런지 사람들이 없었다. 내가 들어서는 것을 보고는 미영이아줌마는 반갑게 나를 맞아주었다. 아줌마는 속이 약간 비치는 검정색 원피스를 입고 있었다. 난 아줌마의 옷차림을 보고는 어제와 같이 안에서 매점문을 잠그고는 아줌마 손을 잡고 방으로 들어갔다. 아줌마는 의아에 하면서도 순순히 따라 들어왔다. 매점입구에는 외출중이라는 표말을 붙이고는 ....... 방안에 들어서는 아줌마에게 가벼운 키스를 하면서 유방을 가볍게 주물려 주었다. " 아잉... 자기야 나 어제 자기 때문에 정말 행복했어 " 우린 침대에 걸쳐 앉았다. " 그래 ! 미영아 나 오늘 오후에 연수원으로 교육간다 " " 정말? 아이 그럼 난 어떻하라구 며칠인데 교육기간이 " " 응 1주일 " " 그래 다행이다 " " 근데 어제 자기 때문에 나 아직도 몸이 뜨거운데 " 하면서 침대에서 일어나면서 검정색 원피스를 벗기 시작했다. 망사로 된 검정색 브라에 앞에는 레이스가 약간가비된 망사팬티를 입고 있었다. 난 아줌마의 속옷을 보니 자지가 금새 커지고 말았다. " 오늘 저녁에 자기 보여주려고 입고 왔는데! 어떻게 하라구 " 하면서 나의 바지를 벗기려고 한다. " 미영아 나 사무실 들어가 보야 되는데..... 윽......" 아줌마는 얼마나 급했는지 나의 바지를 반쯤내리고는 발기되어 있는 나의 자지의 귀두를 핥고 있었다. " 미영아... 얼른해....아..... " 나의 자지에서는 벌써 애액이 나오고 있었다. 지금생각해도 아줌마의 오랄 솜씨는 대단했다. 조금의 오랄로 나의 자지는 커질대로 커지고 말았다. " 자기야 어때 좋아.... 어제말했드시 난 당신거야 " 그러니 언제든지 하고 싶으면 와......." 난 더 이상 참을수가 없어서 아줌마의 팬티를 벗기고는.. 아줌마가 벽쪽을 바라보고 하고는 뒤쪽에서 미영이의 보지에다 나의 좃을 넣었다. 미영이는 오랄을 해주면서 자기도 흥분했는지 이미 보지가 축축해 있었다. " 아...... 정말이지 이런 좆은 처음격어 봐.... 정말 자기 최고야 : " 아....으.....아...... 자...기...야....... " 난 시간이 없어서 얼른하려고 허리에 힘을 주면서 격렬하게 섹스를 했다. " 아....자기야 .. 난 ..벌써.. 하려고..해 " " 미영아 나도 다.. 되었어.. " " 아..........여......보..... " " 미영아! 아... 한다..... " 꿀..꺽....꿀..꺽.... 나의 좃물이 미영이 아줌마의 몸속으로 깊이 들어가는 것을 느끼면서 마지막 한방 울까지 먹으려는 미영이아줌마의 보지는 나의 좆을 계속 조여주고 있었다 " 아.... 당...신.. 나..너무. 황홀해 " 난 뒤에서 미영이아줌마의 유방을 가볍게 주물러 주면서... "미영아 나 교육받고 올동안 서방질 적당히 해" "아이 자기는 자기같은 남자만나기가 얼마나 힘든데... 그런소리를 해" 미영이아줌마는 욕실에 들어가더니 젖은 수건을 가지고 나와서는 나의 좃을 깨끗이 닦아 주었다. 『식당아줌마의 유혹』 교육받는 동안 매일 미영이아줌마에게 전화를 자주했다. 하루일과등... 어느부서 김대리가 만나자는 등.. 하지만 자기가 있어서 안만났다는등.. 빨리오라는등.... 토요일 오전에 연수원에세 교육을 다받고 미영이아줌마에게 전화를 했다. 오늘은 교육동기들과 술한잔하고 내일간다고... 약간은 화가난투로 미영이아줌마는 "자기는 내가 자기를 얼마나기다렸는데... 얼른와.....잉..." "알아.. 나도 미영이보고싶어 보지도보고 싶고 ..기다려....내일갈게" 다음날 오후에 집에도착하여 쉬고있는데 핸드폰이 온다. 미영이아줌마다.. 어지간히도 하고싶나보다. "자기야 오늘도 안올거야" "알았어 저녁때 갈게.." 난 집에서 샤워를 하고 미영이아줌마를 맞아줄 준비를 하고 매점으로 갔다. 매점에 도착하여 미영이아줌마를 찾으니 보이지가 않는다. 오라고 해놓고는 어디간거야.. 그런데 방안에서 아줌마들의 수다소리가 들린다. 난 크게 소리내어 "아줌마"라고 불렀다 방안에서 미영이아줌마가 내소리를 듣고는 옛날 장모가 사위맞드시 기쁘게 달려나온다. "네... 왔어... 자기....." "방안에 사람있는거 아니야" "맞아 내후배 있어" "그런데 자기라고 해도되(귓속말로)" "응 괜찮아 재도 이혼했어" "그래...." 난 미영이아줌마와 방안으로 들어갔다. 방안에는 미영이아줌마의 후배가 요염하게 앉아있었다. 난 바로 앉지않고 후배라는 아줌마를 흘터보았다. 미영이아줌마보다도 젊어보이고 몸매또한 뒤지지 않았지만 가슴만은 미영이아줌마보다 커보였다. 그리고 얼굴은 청순한 얼굴로 미영이아줌마 같이 색기는 흐르지 않았다. 하지만 나중에 안사실이지만 청순함속에 숨겨진 그 색기란 미영이아줌마 보다도 더 대단했다. 그아줌마도 나를 유심히 처다보았다 특히 아랫도리 부분에서는 한참동안 눈을 때지 못했다. "자기야 얘는 내후배 미라" "안녕하세요..." "미라야 이사람은 내가 사랑하는 내자기" "네...안녕하세요" "자기야 잠간만 기다려 ..애하고 하던애기 마져해야되건든" "무슨 이야기인되" 난 미영이아줌마에게는 반말을 했다. "응 이옆 식당 있잖아 미라가 인수했거든 ..." "그래요.. (웃음. 이젠당신도 나의 여인이 도어야겠군요)" "네.. 자주 들러주세요" "혼자하려면 힘드를텐데요" "네.. 아줌마 3명쓰기로 했어요" "자기야.. " "왜..." "자기는 미라하고도 할라구 하지" "아이 언니는 무슨소리를.... 언니애인을 내가 어떻게..." "뭐. 사람을 가지고 서로 뭐하는거야" "내정신좀봐..우리자기 아무것도 안주었네.. 자기야 우리 시원한 맥주한잔하자..미라도 어때 괜찮지" "그러지뭐..목도 칼칼했는데..." "언니 저도 괜찮아..차야 놓고 가지뭐...." "애.. 니차누가 가져가면 어떻게 하려고 하니..그거 비싸다 며....." 우린그렇게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면서 술을마셨다. 술을마시는동안 미라아줌마는 자꾸 나에게 야시시한 눈빛을 보내곤 했다. 그런데....미영이아줌마에게 전화가 왔다 "여보세요... 그래..엄마야...." 아이들한테서 전화가 왔다. "자기야 나 집에 손님이 왔나봐... 자기어떻게 할거야......" "뭐.. 아직술도 남았는데 이거나 다먹고 가지뭐..." "미라는 어떻게 할래....." "언니나도 이거나 다먹고 가지뭐..." "얘들이 이상하네.. 자기...." "내가...뭐... " "자기야 미라하고 그러면 안되... 자기는 내거야....." "자기야 있다가 핸드폰해..." "알았어... " 미영이아줌마와 미리아줌마가 밖에나가서 뭔가를 이야기 하구는 미영이아줌마는 가고 미라아줌마만 남게 되었다. 우린 어색한 분위기 속에서 남은술을 먹기 시작했다. 그런데 ... 미라아줌마가 술을 많이 먹었는지... "이거 초면에 실래가 아니라면.. 윗옷좀 벗을게요" 미라아줌마는 하늘색 투피스에 팬티스타킹을 입고 있었다. "그러세요..." ....다음은 미라아줌마와의 섹스이야기입니다. 확실히 아줌마와의 섹스라서 그런지 갖은 기교가 대단합니다. 남자하고 오랜만에 한다나 뭐래나....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소라넷야설   19x.org